삼척 덕풍마을

삼척 덕풍마을

삼척 덕풍마을

삼척 덕풍마을
삼척 ” 덕풍마을 ”

삼척군 가곡면 풍곡리 에 위치한 덕풍마을은 들목이 병의 목처럼 좁고

그 품속이 또한 병 내부처럼 넓어지는 특이한 계곡이 있는 마을이다.

무인지경의 협곡이 20리나 뻗어 있고 마을 위쪽으로는 30리나 되는 원시계곡이 펼쳐지는 극지에 덕풍마을이 있다.

덕풍마을이 이곳에 자리 잡은 것은 5백년 전. 주민들은 형극의 땅으로 자신들의 고향을 원망하지만 이곳을 스쳐 지나가는

외지인들은 복숭아꽃이 만발하는 무릉도원으로 예찬하는 곳이다.

태백에서 호산을 경우하여 풍곡을 가면 된다. 풍곡을 가는 길목은 가고천을 줄곧 왼쪽으로 끼고 낡은 시외버스가 달린다.

삼척은 그 어떤 곳보다 계곡이 풍부하다. 가곡천변의 수려하고 깊은 계곡미를 감상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경치가 줄을 잇는다.

차량통행이 드문 도로라 시원하게 달리게 된다. 골짜기가 풍부하다는 뜻인 풍곡, 심산유곡에 막힌 오지이다. 종점인 풍곡에서

덕풍마을을 가는길은 덕풍계곡을 그대로 거슬려 오르도록 나있다.

제법 차가 다닐수 있도록 길이 넓어지는 곳이기는 하지만 중간 중간에 계곡을 건너야 하고 계곡 양쪽이 절벽으로 맞물린 곳에서는

서너 사람이 간신히 지나갈 정도의 소로여서 경운기나 소형 지프등 차가 지나갈 수가 없다. 덕풍을 가고 싶다면 오로지 이십여리를 걷는 수밖에 없다.

마을을 가는 길목은 야생봉숭아와 살구나무가 유난히 많아 이들 나무가 꽃이 피는 5월은 무릉도원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아름다운 경치가 펼쳐지곤 한다.

능선과 골짜기 그리고 수림이 저마다 분수를 지켜서 조화를 이루어 이름답게 덕이 넘쳐 보인다. 50분 정도를 걸어 올라가는 동안 인 가를 하나도 만날 수 없다.

여기서 산굽이를 돌면 스님의 칩거지인 산호종사를 만나게 된다. 고개를 더 돌아나가면 덕풍마을이 나온다.

덕풍마을은 10여 가구의 주민이 살고 있다. 대부분이 3,4대씩 대물려 덕풍에 산 토박이다. 조선 중기때 피난지를 찾아서 선조들이 덕풍마을로 들어온 것은

5백년 전으로 추정된다.

이곳에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학교가 없다. 분교를 세울 정도의 학생이 되질 않아 분교조차 세워지지 않았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은 왕복 3시간를 걸어 학교에 다닌다.

마을 사람들은 전적으로 농사로 생계를 유지한다. 벼, 콩, 황옥등이 주 농사다. 전기가 들어오고 하여 문명의 세례를 받고는 있지만 도로사정이 풀리지 않아

여전히 오지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찾아기는길

서울이나 영서지방에서 접근하는 경우에는 호산 쪽보다는 태백시를 경유하는 것이 편리하다.
태백시에 서 덕풍마을의 들목인 풍곡리까지는 하루 10회 직행버스가 다닌다.

풍곡에서 덕풍까지는 걷는 수밖에 없다. 20리 거리로 대략 2시간 정도 소요된다. 계곡으로 뚫린 외길이므로 특별히 길 찾기에 어려움은 없다.

계곡을 탐험하고 싶다면 덕풍에서 골짜기를 거슬러 올라가면 용소골 입구가 나온다. 원시성이 살아 있는 협곡이다.

용소골에서는 지나가기 힘든 낭떠러지와 폭포가 여러 차례 가로막게 되므로 철저한 준비를 하고 떠나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