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천약수터 (양양)

갈천약수터 (양양)

갈천약수터 (양양)

갈천약수터 (양양)
부정한 사람이 갈천약수를 마시면 천둥번개가 치고 뱀이 나타나 길 을 막는다는 전설이 있다.

갈천약수는 전설의 신비답게 물의 효능도 샘솟는 모양도 신비하다. 빈혈, 위산과다에 충치예방에까지

효과가 있다는데 약수 안에 탄산과 철분, 불소가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 그렇다 한다.

예전부터 오색약수와 함께 약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갈천약수는 그동안 찾아가기가 힘들어 많은 사람에게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95년 갈천리를 관통하는 56번 국도가 개통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약수터는 갈천리에서 1.5km 정도의 산길(30분소요)을 걸어 올라가야 한다. 여름철에는 2만명 이상이 약수터를 찾는다.

갈천약수는 철분이 많이 함유돼 있어 위장병과 피부병에 좋을뿐 아니라 물맛도 최고다.

산길을 올라 몸에 땀이 찰 즈음이 되서 약수를 마시니 그 물맛이 더욱 좋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갈천약수터로 가는 계곡은 갈천리 마을에서 마을관리휴양지로 운영한다.

계곡에 2천평 정도의 야영장과 1백대 정도 주차할 주차장이 확보되어 있다.

갈천리는 구룡령 바로 밑 첫 동네이다.

아홉마리의 용이 지나간 것처럼 길이 구불구불하고 험하다는 구룡령(해발 1,048m) 정상에서 양양으로 내려오는 고갯길에 자리잡고 있는 마을.

갈천(葛川)이라는 마을 이름은 칡뿌리에서 나왔다.

화전민이 주로 자리잡고 살았던 산골마을인 갈천에서는 춘궁기가 되면 칡뿌리로 연명할 수 밖에 없었다.

이때문에 마을 앞을 흐르는 하천이 항상 칡가루 일색이었기 때문에 갈천, 또는 ‘치래’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지난 95년 마을을 관통하는 56번 국도가 확포장된 이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 산골마을의 이장을 맡고 있는 이종성씨(52세)도 3년 전인 지난 95년 갈천약수터를 오르는 초입 국도변에 갈천가든을 개업했다.

예전에는 장에 내다팔던 약초와 산나물들도 이제는 식당 한 켠에 전시대를 마련해 팔고 있다.

마을사람들이 채취해 온 나물취, 고사리, 다래순, 목이버섯 등이 곱게포장돼 전시대에 진열돼 있고,

영지버섯과 갈천산 머루즙도 눈길을 끈다.

마을의 전체 가구라야 30여호가 고작인 갈천에서도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뛰어노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마을에서 구룡령 정상으로 오르다보면 왼편에 나타나는 상평초등학교 갈천분교장.

하나의 교사에 불과하고 전교생이 비록 5명밖에는 되지 않지만 이곳이 바로 산골마을아이들의 배움터다.

국도가 확포장된 후 마을주민들이 조금은 늘었다고는 하지만 초등학교를 진학하는 연령이 없어서 얼마후면 폐교될 위기에 처해있다.

● 교통

양양에서 갈천간 완행버스가 1일 5회 운행하나 시간을 맞추기가 어렵다. 승용차를 이용해 구룡령을 넘어오거나 양양읍에서 진입하는 것이 바람직.

● 요금 및 기타 안내

청소료 : 어른 2,000원/중고생 2,000원/어린이 1,000원(개장기간만 청소료 징수)
개장시기 : 7-8월(2개월간)
문의 및 안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