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벽화마을

태백 벽화마을

태백 벽화마을(봄 가을 추천여행지)

태백 벽화마을

태백 벽화마을 소개

철암은 인간의 역사, 멈추어지지 않은 시간의 역사가 고스란히 보여주는 지역이다. 피어났던 석탄 산업이 지고 난 빈 도시가 지금의 철암이다. 문명은 지난 역사를 바탕으로 지금을 이룬다. 지난 역사의 퇴락 위에 지금의 인간의 모습을 겹쳐보자는 것은 새롭게 거듭나고자하는 시선에서 의미가 있다. 태백의 지난 시간은 석탄으로 인하여 이룩되어진 산업근대화의 화려한 그늘이었다. 석탄의 검은 빛처럼 어둡지만 화려한 불꽃이 이 도시를 만들었다. 그 석탄의 문명이 지난 오늘날은 깨끗하지만 풀기 잃은 풍경이다. 석탄이 쌓여 있던 풍경에는 풀들과 꽃들이 피어나지만 사람이 살던 집들에는 사람이 살지 않으며, 무성한 식물들의 천지가 되어 오늘을 이룬다. 태백은 흐르는 땅이다. 지난 몇 십 년 동안 급격한 모습으로 흐르는 모습을 보여주는 지역이다. 이 도시는 다른 모습으로 변모를 지향하는 시점의 도시이다.

이호영 ‘흐르는 땅, 태백’ 기획의 글 중에서

태백 벽화마을 컨셉

태백 철암의 호황기였던 60~70년대 광부들의 삶과 애환을 담아 마을 벽화를 구성.

화순 벽화마을 오시는길

주소 :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광덕리

네비게이션 검색 : 화순군 화순읍 광덕리1구회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