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등명락가사

강릉 등명락가사

강릉 등명락가사

정동진에서 바닷가를 따라 3.5km 정도 떨어진 곳에 등명락가사라는 특이한 이름의 사찰이 있다.

동해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위치한 등명락가사는 대한 불교조계종 제 4교구에 본사인 월정사의 말사로 신라 선덕여왕 때 자장율사가 창건하였다.

당시 강릉 지역은 북쪽의 고구려와 동쪽의 왜구가 자주 침범하던 곳으로 자장율사는 부처의 힘으로 이를 막기 위해 부처의 사리를 석탑 3기에 모시고 이 절을 세웠다고 한다.

창건 당시에는 [수다사]라고 하였으며 석탑 3기 중 1기는 현존하는 오층 석탑이고, 1기는 1950년 6.25전쟁때 없어졌으며 나머지 1기는 절 앞바다 속에 수중탑으로

세워 졌다고 한다. 긴 역사 동안 사연도 많아 등명사, 낙가사라는 이름을 거쳐 현재의 등명락가사가 되었다고 한다.

등명(燈明)이라는 이름은 방 가운데 있는 등불과 같은 곳이라는 뜻에서 유래한다. 옛 서생들이 이곳에서 공부하면서 심야에 뒷산에 올라 불을 밝히고 기도를 드리면

과거에 급제한다는 전설도 전해오고 있는 걸 보니 이 터에 오래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7번 국도를 따라 가는 큰 길에 커다란 주차장이 보인다. 입구에 들어서면 등명락가사의 보물 중 하나인 [등명감로약수]가 있다. 등명약수는 탄산수로 유명하다.

약수의 효능이 뛰어나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약수를 지나 산길을 따라 안으로 들어가다 보면 석탑과 불상들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데, 그 중에 유난히 큰 배를 내밀고 배를 세 번을 만지면 큰 복을 받는다는

불상이 눈이 띈다. 복도 받고 소원도 빌고 공기 좋은 곳에서 휴식도 취하고 일석삼조다.

등명사지 [오층석탑]은 낙가사 경내에 서 있는 석탑으로 이곳은 원래 등명사 라는 절이 있던 곳이다.

이 석탑은 2중 기단 위에 5층 석탑으로 1층의 탑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돌이지만 2층부터는 탑신석과 옥개석이 같은 돌로 만들어 졌다.

옥개석은 받침이 3단인데 5층만 2단이며, 1층 탑신석의 동쪽 면에는 문틀과 자물쇠가 조각되어 있다.

불탑의 꼭대기 부분 상륜부에는 네모난 지붕모양의 장신 노반과 연꽃의 꽃잎이 위로 향하게 벌려진 모양이고, 탑 앞에는 배례석이 놓여있다.

기단부의 장식과 탑 몸체부 등의 양식으로 보아 고려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석탑으로 특히 강원도 지역에서 흔히 보이는 아래층의

옥개석과 위층의 탑신석이 하나의 돌로 만들어진 것과는 달리 등명사지 오층석탑은 같은 층의 옥개석과 탑신석을 하나의 돌로 만든 점이 독특하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영사전과 극락전, 약사전, 범종각 등이 있다. 이 중 영사전은 오백나한상을 모시고 있어 오백나한전이라고도 불린다.

옥으로 제작된 오백나한상은 인간문화제 유근형이 5년에 걸쳐 심혈을 기울여 만든 것으로 표정이 저마다 달라 물결치는 역동감을 느낄 수 있다.

등명락가사는 괘방산의 산세와 어우러져 웅장하면서도 편안한 느낌을 준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해안 언덕에 자리하고 있어 새벽일출을

감상하기에도 좋은 곳이기도 하다. 앞쪽으로는 바닷가가 내려다 보이고 뒤쪽으로는 괘방산이 자리하고 있어 아늑하면서도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오래된 사찰은 구석구석에 사람들의 손때가 묻어 있다. 작은 돌들을 쌓아 올린 돌탑들에는 그 곳은 지나간 많은 사람들의 소원이 쌓여있고,

대웅전 안에 자리잡고 있는 연등들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바람들이 담겨 있다. 저물어가는 한 해를 정리하고 새해의 뜻을 다잡기 위한 장소로 더할

나위 없는 장소다.

● 홈페이지: http://www.gntour.go.kr
● 소재지: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리 산17
● 문의처:033-644-5337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